전통과 예술의 결합...2019년 SIIAF 서울 인사동 국제 아트 페스티발
전통과 예술의 결합...2019년 SIIAF 서울 인사동 국제 아트 페스티발
  • 정희태 기자
  • 승인 2019.05.2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미술의 메카 서울 인사동을 주요 무대로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 작품전시 및 소개, 미술인과의 만남, 공연 등을 국내, 외 관광객들과 함께 즐기는 2019SIIAF 서울 인사동 국제 아트 페스티발(운영위원장 김용모)이 오는 201965() ~ 618()까지 인사아트프라자. 갤러리 라메르, 한국미술관, 공평아트, 마루갤러리, 갤러리M 등 총 14개의 갤러리가 참여하여 테마별로 작품이 교체 전시 진행 된다.

()한국미술협회(이사장 이범헌), 한국예술문화원(이사장 전우천), 인사동사람들(회장 김용모) 공동 주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한류의 전통문화 관광 중심지로 각광받고 있는 인사동에서 예술로 한국 특유의 문화를 홍보하여 전통과 예술이 결합하는 생동감 넘치는 인사동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축제의 장을 마련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우수 작가들과 해외작가 교류로 한국 미술의 오늘과 미래를 선보여 인사동 문화 예술의 확장 기회로 만들고자 한다. 축제 활성화를 위해 전시, 공연, 행사를 입체적으로 구성하고 국내, 외 관광객 방문이 급증하고 있는 인사동의 장점을 살려 갤러리와 상가들이 협력하여 "SIIAF 서울 인사동 국제 아트 페스티발"이 정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2019SIIAF 서울 인사동 국제 아트 페스티발"1부 행사와 2부 행사로 나누어 진행 된다. 1부 행사는 65() ~ 611()까지로 ()한국미술협회 전국 지회지부 및 서울 우수작가 초대전이 갤러리 라메르에서 진행되며, 중견작가 그룹의 인사동 사람들 임원전은 인사아트프라자 전관에서 열려 한국 미술의 흐름을 소개 한다. 2부 행사는 612() ~ 618()까지 열리며 ()한국미술협회 전국 지회지부장 및 서울지부장 초대전, 해외작가 초대전(중국, 일본, 몽골, 미국)이 인사아트프라자와 갤러리 라메르에서 열린다. 또한 평화미술제(인사아트프라자), 김충식 작가 개인전(마루갤러리), 한불작가교류전(갤러리M) 등 다양한 테마로 전시가 실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